HOME > 자료실 > 보도자료    
 
때때로 교토 셀프트래블
첨부파일 : 때때로 교토 보도자료.zip
  천년 고도, 교토의 빛나는 스폿 400


여기 온전히 저자가 직접 찾고, 보고, 만나고, 먹은 이야기를 담은 생생한 교토 여행서가 있다. 교토를 처음 여행하는 이에게도, 교토를 여러 번 찾은 리피터에게도 꼭 필요한 프리미엄 가이드북 『때때로 교토』. 이 책은  단기간 교토에 체류하며 번갯불에 콩 볶듯 담아낸 짧은 여행기가 아니다. 일본인들의 취향과 입맛에 따라 쓴 그들만의 책을 번역한, 활용도 떨어지는 번역서도 아니다. 가이드북 취재를 위해 교토의 동서남북을 전전하며 살았고, 돌아와서도 제집 안방 찾듯 교토를 드나드는 교토 낭만 여행자인 저자가 찾은 유쾌하고 은밀한 교토 전문서이다. 대학에서 일본어와 일본문학을 전공하고 일본 대중문화지에서 일했으며, 때때로 일본 잡지에 한국의 문화를 알리는 저자는 교토의 빛나는 스폿 400여 곳을 찾아냈다.

10여 년간 쌓인 교토의 정보는 교토 토박이들도 궁금해 할 정도다. 그도 그럴 것이 교토로 관광을 온 일본 사람들에게조차 교토의 지리를 알려주고, 교토 토박이들에게도 새로 생긴 카페나 솜씨 좋은 장인이 만든 노포를 소개하면서 날이 갈수록 교토의 매력에 한없이 빠져들었다는 저자가 소개하는 교토가 궁금하지 않은가.

‘외국인이 꼽은 가장 가보고 싶은 일본 도시’, ‘일본인들의 마음의 고향’, ‘도시 전체가 박물관’ 등 수많은 수식어로 불리는 천년 고도 교토. 시간의 덮개로 덮인 수많은 문화재로 인해 꼬부랑 할아버지, 할머니의 도시로 지레짐작될 터. 그러나 일본에서 가장 빠르게 라면 맛이 진화하는 나이 듦과 젊은, 전통과 현대가 기막히게 버무려진 도시다. 42개의 대학이 자리한 학원 도시인 덕에 젊은이들도 많고 그들이 뿜어내는 활기찬 문화도 공존한다. 미처 우리가 보지 못한, 만나지 못한 천 가지 얼굴을 지닌 여행의 보물섬, 교토가 있다.


★ 교토 연구가가 쓴 ‘첫 여행자’와 ‘리피터’ 모두를 만족시킬 교토 전문 여행서

프랑스 타이어 회사의 대대적인 마케팅도 ‘니들이 일본 맛을 알아?’라는 자세로 초전박살 낸 콧대 높은 양반들이 음식을 담당하는 곳, 버스는 40킬로 이상으로 달리는 법을 잊어버린 듯하고 지하철과 전철은 제멋대로 놓여 있는 곳, 수백 년을 이어온 노포와 신생 숍마저 부정기 휴무라 언제 쉴지는 주인장 마음이라는 기묘한 곳, 교토. 『때때로 교토』는 누구나 다 아는 교토의 명소와 쉬쉬 하며 아는 이들만 찾는 숨은 명소를 빼곡하게 채워놓았고, 쉽게 찾아갈 수 있도록 손지도에 별도장을 박아 넣었다. 특히 하루짜리 여행 코스를 담은 데이 트립(Day Trip)은 교토의 세계유산부터 교토의 명 사찰과 신사를 비롯하여 로컬 피플들이 알음알음 찾는 밥집과 찻집, 세계 셀러브리티들이 열광하는 교토의 명품숍 등 볼 거리, 살거리, 먹을거리를 담았다. 혼잡한 관광지에서 일본적인 고요를 느낄 수 있는 기요미즈데라 에어리어, 계속 머물고 싶어지는 길인 철학의 길 에어리어, 일본주의 마을 후시미 에어리어, 귀족들의 별장지이자 차의 마을인 우지 에어리어 등 한 곳의 지역을 택하고 수십 곳의 추천 스폿 중 나에게 맞는 곳만 체크하여 찾으면 내 취향에 맞는 맞춤 여행으로 하루를 풍요롭게 보낼 수 있다.

교토를 여행한 적이 있는 이라면, 슬로트립을 꿈꾸는 여행가라면 마이 페어버릿 트립(My Favorite Trip)을 주목해야 한다. 국내 여행서 최초로 소개하는 숨겨진 산책 명소와 사이클링 로드, 동네 목욕탕 순례, 봄꽃 마중, 골라 보는 재미가 있는 무수한 뮤지엄 나들이, 도쿄 언니들이 계를 부어 찾는다는 교토의 찻집 등 교토의 구석구석을 누비며 발도장을 찍은 저자가 특히나 편애하는 힐링 교토를 담았으니까. 

또 교토 스타일을 통해 오래된 도시 교토의 세시풍습이나 전설, 없는 게 없다는 부적 이야기, 문화적 자부심이 키운 콧대 높은 교토 사람들의 소박한 일상도 맛깔스럽게 풀어놓았다. 

★ 스페셜 에디션, 교토 여행 선배들이 귀띔하는 체험 여행과 이색 숙소

세계문화유산을 둘러보고, 옛 정취 가득한 골목길을 산책하고, 노포 탐방에 나서며 쇼핑으로 마무리하는 정적인 교토 여행 패턴에 강력한 라이벌이 등장했다. 장인의 마을 교토에서 갖가지 물건을 만들어보며 그야말로 오감을 만족시키는 체험 여행이다. 학구파 여행을 꿈꾸는 당신을 뿌듯하게 할 별별 학교들이 여기 있다.

또한 교토 여행의 즐거움을 배가 시키는 특별하고 리즈너블한 가격으로 머물 수 있는 숙소가 긴 퍼레이드를 펼친다. 친척집에 온 듯 편안한 교토의 전통가옥 숙소와 교토 러브족과 즐거운 교류가 가능한 게스트하우스, 왕과 같은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고풍스러운 여관, 그곳에서도 가능한 템플스테이 숙소, “유스호스텔마저도 교토답군!”이라는 칭찬을 듣는 유스호스텔 등 다양한 스타일로 소개하여 따로 인터넷 손품을 팔지 않아도 교토 숙소를 얻을 수 있다. 


★ 명품 사냥꾼들의 전쟁터, 교토 쇼핑 지도 

손으로 무언가를 만드는 장인들의 마을 교토. 백 년은 햇병아리라 치는 오래된 노포 전국시대를 구가 중이며 세상에서 단 하나 뿐인 잡화들이 호객 행위를 하는 플리마켓, 도장 하나 얻으려면 1년이 걸리고 내 몸에 딱 맞는 젓가락 하나 가지려면 2년은 대기자 명단에 올라야 하는 별별 숍, 입다 망할 교토의 명성을 유지시키는 옷가게, 그리고 교토를 먹여 살리는 재래시장까지. 교토에서 지갑은 쇼핑할 때도 술술 열린다.    


★ 내 손안의 내비게이션, 지역별 상세지도&교토 지하철·전철·버스 노선도 수록

각 에어리어별 지도를 찾아가기 쉽도록 스폿과 스폿이 길잡이 포인트가 되도록 구성했으며 특별 부록인 북 인 북(Book in Book)을 더했다. 북 인 북에는 교토로 가는 교통편과 교토 버스 타기 노하우, 지하철과 전철 사정과 각각의 노선, 교토 패스 총정리, 저자 추천 여행 스케줄, 기억해두면 좋을 교토 스타일을 통해 친절하게 소개한다. 



>>> 보도자료 다운로드